배우 김선아가 결혼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20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김선아는 "결혼에 대한 스트레스가 없다. '때가 되면 하겠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철이 없어서 그런가, 계속 두근두근 설레고 싶다. 언젠가 철이 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는 극 중 우아진(김희선 분)의 럭셔리한 삶에 간병인 박복자(김선아 분)가 등장하며 겪는 사건들을 담은 드라마로 불륜, 가정폭력, 상류층의 허상을 낱낱이 파헤치는 휴먼 시크 코미디. 매회 파란만장한 이야기와 신랄한 풍자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으며 황금 주말을 책임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