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 제공

배우 남궁민이 '조작'의 흥행을 확신했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조작'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정흠 PD를 비롯해 배우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 문성근, 전혜빈 등이 참석했다.

이날 남궁민은 캐스팅 과정에 대해 "'김과장'을 한창 촬영하고 있을 때라 정신이 없었다"며 "쉼없이 너무 많은 캐릭터를 소비해와서 '김과장'이 끝나면 너무 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드라마 촬영이 끝난 뒤 대본을 읽어봤는데 너무 재밌었다. 몸이 부서지더라도 이 드라마는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조작'을 하게 되면 성공시킬 수 있겠다는 확신이 섰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조작'은 정체불명 매체 소속의 문제적 기자 한무영(남궁민 분)과 상식을 믿는 소신 있는 기자 이석민(유준상 분), 한 번 문 사건은 절대로 놓지 않는 정열적인 검사 권소라(엄지원 분)가 하나로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다. 오는 24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