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장의 카드뉴스
넘겨보기

사귀던 연인과 이별했을때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은 활발하게 소통하던 SNS다.

앞으로 나의 일상을 노출하고 싶지 않지만 그렇다고 이전에 눌렀던 좋아요와 댓글까지 모두 삭제하는건 공개적으로 '우리 헤어졌어요' 광고하는 것 같아 꺼려지기도 한다.

20~30대 미혼남녀들은 연인과 헤어졌을 때 SNS 친구관계 유지 여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며 상대방을 잊기 위해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미혼남녀 324명(남158명, 여 166명)을 대상으로 ‘헤어진 뒤 SNS 사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혼남녀 10명 중 7명(70.4%)은 연인과 SNS 친구를 맺고 있었으며, 이별하게 됐을 때 SNS 친구 관계 유지 여부를 가장 많이 고민(36.4%)했다.
이어 ‘헤어진 연인의 친구와도 SNS 친구일 때 친구 관계 정리 여부’(23.5%), ‘그동안 올렸던 커플 사진 삭제 여부’(19.1%)를 고민거리로 생각했다.

헤어진 연인과 SNS 친구를 끊는 결정적인 이유는 ‘이별을 받아들이고 잊기 위해서’(39.2%)였다. 이어 상대방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알고 싶지 않거나(30.9%), 반대로 나의 일상을 알려주고 싶지 않다(11.7%)는 답변이 2, 3위에 올랐다.

헤어진 후 SNS 활동에 대해서도 극과 극의 반응이 나타났다. 신경 쓰지 않고 원래 하던 대로(33.4%) 하거나 아예 친구 관계를 끊어버리는(29.3%) 것이다. 3, 4위를 차지한 답변 역시 전혀 신경 쓰지 않고 SNS 친구 관계를 유지하거나(13.6%) 상대방 SNS에 계속 들어가보면서 상대가 ‘좋아요’를 누른 게시물을 찾아보는 것(11.1%)으로 나왔다.

이별이 티가 나는 친구의 SNS를 목격할 때 드는 생각은 ‘그렇게 유난을 떨더니 결국 너희도 헤어졌구나’(50%)가 가장 많았다.

듀오의 한 관계자는 “이번 설문을 통해 SNS가 미혼남녀들의 연애 전반에 걸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SNS는 함께할 때 추억을 저장하기도 하지만 이별 후 정리하는 과정에서도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문제”라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