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이 서울과 광주, 전남 보성, 경기도 용인의 폭염주의보를 20일 오전 11시 폭염경보로 강화했다.

또 경기 안산·시흥·심포·화성과 강원 태백과 북부·중부·남부산지, 충남 태안·당진·서산·보령·서천·홍성, 전북 고창·부안·군산·김제·진안, 제주 서부와 남부에 폭염주의보를 추가로 발령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나 경보 등 폭염특보가 내려진 것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보일 때 발령된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바깥활동을 줄이고, 외출 시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면서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도 나타나겠으니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