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과 장희진. 라디오스타 캡처

장희진, 손여은 등 여배우들이 지성을 1등 남편의 표본으로 꼽았다.

장희진은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보영의 남편인 지성을 보면 결혼 욕구가 치솟는다"면서 지성의 다정다감한 면을 칭찬했다.

장희진은 "지성 부부와 자주 여행을 다니지만 가끔은 부러워서 힘들 때가 있다"며 "이보영을 너무 잘 챙겨준다"고 말했다.

최근 지성과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던 손여은도 거들었다. 손연은은 "촬영 중 나와 싸우는 신이 있었는데 화를 내지 못하더라"며 "실제로도 아내에게 화를 못 내는 남편이라는 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여성은 아니었지만 윤종신 역시 지성을 추켜세웠다. 그는 자신의 공연에 지성을 초대했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보통은 공연을 보러 와도 일면식이 없으면 인사를 생략하고 돌아가지만 지성 부부는 샴페인을 들고 직접 대기실로 찾아왔다"며 "수준 높은 음악을 듣는 예의 바른 부부"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