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사 중 처음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주식형 공모펀드를 굴리는 자산운용사 가운데 처음으로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지침) 참여를 선언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CGS)은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스튜어드십 코드 4호 참여기관이 됐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도 자사 홈페이지에 “한국지배구조원의 ‘기관투자가의 수탁자 책임에 관한 원칙’ 7개를 모두 준수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이 회사는 앞으로 펀드를 통해 투자한 회사의 의결권과 주주권 행사는 물론 투자 대상 회사 경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리서치와 주식운용담당자가 재무적 요소뿐 아니라 기업지배구조, 경영 전략 등 비재무적 부문까지 정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 스튜어드십 코드를 이행하기 위한 별도 담당자를 지정하고, 투자 회사와의 대화나 의결권 행사 내용도 모두 공개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도입된 스튜어드십 코드 참여 기관은 모두 네 곳으로 늘어났다. 경영권 참여가 아니라 단순 투자목적으로 주식을 사들이는 자산운용사가 가입한 건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처음이다. 앞서 참여를 선언한 회사는 스틱인베스트먼트(지난 6월8일)와 이상파트너스(6월7일), 제이케이엘파트너스(5월24일) 등 모두 사모펀드(PEF) 운용사다. 주로 경영권 ‘바이아웃(경영권 인수)’을 목적으로 투자하는 PEF 특성상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전후로 의결권 및 주주권 행사에 큰 차이가 없을 것이란 지적이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