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 전 의원 / mbc 방송화면 캡처

국민의당 제보조작 관련해 김성호 전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새벽 4시까지 18시간 검찰 조사를 받았다.

19일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전 의원은 "당시에는 검증에 최선을 다했고, 제보도 신뢰했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또 당 윗선 개입 여부에 대해 "공명선거추진단 안에서 제보 공개를 결정했고, 안철수 전 대표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김성호 전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하면서 가짜 제보 파일을 공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의원은 결과적으로 조작 사실을 거르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지만 제보 검증에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