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모임에 불참의사를 밝힌 것에 "야당으로서 도울 것은 돕고, 견제할 것은 견제해야지 무조건 청와대에 가지 않겠다는 것은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18일 아침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 대표가 속 좁은 분이 아니기 때문에 종국적으로는 청와대에 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정치를 살리자고 하고 소통을 강조하는 홍 대표가 대통령의 초청에 응하지 않는 것은 옳지 않다"며 "홍 대표가 가서 홍 대표가 하실 말씀을 대통령께 다 하고 또 대통령의 말씀도 들어 보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야당으로서 도울 것은 돕고, 견제할 것은 견제해야지 무조건 청와대에 가지 않겠다고 하고, 또 다른 야당이 자신과 맞지 않기 때문에 안 가겠다고 하는 것도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는 것“이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정부가 북에 군사회담, 적십자 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 "시의적절했고 잘 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박 전 대표는 "북한이 우리 정부의 제안에 당장 호응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그렇지만 정부의 제안에 대해서 생각하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북한은 우리 정부의 제안을 계기로 자신들의 상황, 유엔 안보리 제재 국면을 생각해 볼 것이고, 특히 중국의 제재가 조금만 더 가속화 되면 견딜 수가 없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생각하면서 우리 정부가 받을 수 없는 역제안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정부가 평양을 다녀오라는 요청, 즉 대북 특사를 요청하면 응할 용의가 있냐는 질문에 "그러한 질문에 이명박, 박근혜정부에서도 수차 답변을 해 온 것처럼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그리고 임기를 5년 함께 할 수 있는 분으로부터 대통령의 음성을 듣고 싶어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