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에서 김지안이 오지은 방에 있는 자신의 어릴 적 사진을 발견했다. 김지안은 오지은에게 그 이유를 물으려 했다.17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없는여자` 58회에서는 구해주(최윤소)가 손여리(오지은) 작품으로 공모전에서 1등을 수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손여리는 구해주가 1등을 한 이후 단상에 오르자 “구해주 팀장이 제 것을 훔쳤습니다”라며 분노했다.이에 배종옥은 “손열이, 단도직입적으로 말하겠어. 이번일 그냥 넘어가줬으면 하는데”라고 부탁했다.오지은은 “아니요, 그냥은 절대 못 넘깁니다. 회장님 딸 디자인을 베꼈더라도 그냥 넘기자고 하셨을까요”라고 답했다.배종옥은 “이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면 그룹 이미지는 회사에 큰 타격이 입을 정도로 큰일이야. 그렇게 되면 당사자 뿐만 아니라 책임지는 사람 나와야 하고. 구도치 본부장에서 그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어”라며 후속 상황을 전했다.손여리는 "그럼 나를 회사에 입사시켜라"라며 조건을 내세웠고, 홍지원은 인턴으로 그를 입사시켰다.한편 방송 말미 마야(김지안)는 손여리의 집에서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을 발견하고 의아해했다.이슈팀 이민호기자 minho@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상민이 밝힌 싸이 아내…외모·성격·재력 3박자ㆍ탁현민 저서 또 파문…"고1때 첫 성경험, 친구들과 공유했던 여자"ㆍ박지성 아내 김민지, 집안 스펙이 장난 아니네ㆍ가인, "연예계 마약과의 전쟁" 물꼬 트나…경찰 `대마초 폭로` 수사 본격화ㆍ차유람♥이지성, 딸 위한 ‘100평’ 집 공개…‘40억 인세수입’ 히트작가의 위엄ⓒ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