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페이만 있으면, '페이팔' 계정으로 결제 가능

입력 2017-07-17 22:00 수정 2017-07-17 22:00
삼성전자-페이팔,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미국에서 서비스 출시, 향후 지원 국가 확대 예정

삼성 페이(자료 한경DB)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전 세계 2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온라인
결제 플랫폼 ‘페이팔’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사용자가 ‘페이팔’ 계정을 ‘삼성 페이’에 등록만 하면 기존 신용카드나 직불 카드와 마찬가지로 쉽고 편리하게 오프라인이나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결제의 경우, 스마트폰의 잠금 화면, 홈 화면 등에서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리면 ‘삼성 페이’가 실행된다. 등록된 카드와 ‘페이팔’ 중 결제 도구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페이팔’ 계정을 활용한 ‘삼성 페이’ 결제는 미국에서 먼저 시작한다. 향후 서비스국가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인종 부사장은 “삼성 페이는 개방적인 파트너십과 협력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번 글로벌 대표적인 페이먼트 서비스인 페이팔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풍부한 모바일 월렛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페이’는 글로벌 시장 확대를 지속하며 올해 태국, 인도, 스웨덴,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영국 등 9개 시장에서도 추가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미국, 브라질, 중국 등 총 18개 시장에서 각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결제 뿐 아니라 멤버십·로열티 카드, 기프트카드, 교통카드 등 다양한 지역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