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등 켜진' 울산경제

입력 2017-07-17 19:43 수정 2017-07-18 02:09

지면 지면정보

2017-07-18A28면

조선 불황에 체불임금 225억…19개월째 인구 감소
신고리원전건설중단에 대기업 노조 파업 앞둬 '암울'
울산 경제가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 조선 등 울산 주력 산업 전반이 불황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대기업 노조의 파업 리스크와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사태까지 겹쳐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다.

17일 동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5월 광공업 생산과 출하는 전년 동월 대비 각각 7.1%, 1.3% 감소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6월 말 실업자는 2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000명(6.6%) 늘었다. 실업률은 3.7%로, 전년 동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했다. 2월 4.3%까지 치솟았던 실업률은 3월 3.9%, 5월 3.5%로 내림세를 보이다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19만5000명으로, 1년여 만에 1만4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울산시 인구는 2015년 11월 120만640명을 정점으로 19개월 연속 감소해 119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시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총인구는 118만900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조선업 불황으로 인한 인구 유출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통계청에 따르면 울산에서 조선 등 주력 산업 부진으로 일자리가 줄어들면서 2015년 12월부터 올 5월까지 총 1만5176명이 일자리를 찾아 울산을 떠났다. 조선업 하청업체 줄도산으로 인한 임금체불액도 올 상반기 22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188억원보다 37억원 늘었다.

게다가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사태까지 겹쳐 일자리를 잃은 울산 근로자들의 탈(脫)울산 행렬은 가속화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조선업계의 구조조정으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이 하반기부터 신고리 5·6호기의 기계·배관 설치 공정이 시작되면 재취업을 기대했는데 물거품이 됐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울산 경제가 초비상인데도 현대자동차 노조는 지난 14일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찬반투표를 거쳐 파업을 가결했다. 파업에 들어가면 2012년 이후 6년 연속이다. 지난해 노조 파업으로 1차 협력업체의 총매출 손실액은 1조4000억원에 이른다. 울산에는 국내 부품사의 30%인 600여 개 협력사가 몰려 있다. 협력사 근로자만 4만400여 명에 이른다. 협력업체들은 “부품 공장을 철거해 몽땅 외국으로 옮겨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을 내놓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수주절벽’으로 4·5도크 가동을 전면 중단하는 위기 속에서도 강경 투쟁에 나서고 있다. 2016년 임단협을 지난해 5월10일 노사 상견례 이후 지금까지 합의하지 못하고 있다.

위기 상황에 처한 울산시와 지역 상공계는 현대차, 현대중공업의 전투적 노사관계를 바꾸지 않으면 울산이 과거와 같은 번영을 찾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울산이 신규 원전 건설을 둘러싼 갈등과 고용 불안, 강성 파업 등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 있다”며 “노와 사, 시민이 슬기롭게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