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고리 원전 영구중단 반대"

입력 2017-07-17 18:33 수정 2017-07-18 04:40

지면 지면정보

2017-07-18A1면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사진)은 17일 “한수원은 기본적으로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영구 중단에 반대한다”며 “공론화 결과가 영구 중단으로 나오지 않도록 막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 중단은 사실상 공사가 멈춘 상황에서 협력업체와 한수원의 손실을 줄이기 위한 결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구 중단은 최대한 막겠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신고리 5·6호기 공사에 이미 들어간 돈만 1조6000억원”이라며 “공론화 과정에서 원전의 안전성을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조만간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고 3개월 뒤 시민배심원단이 신고리 5·6호기 공사 영구 중단 여부를 결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민배심원단이 ‘영구 중단’으로 결론을 내릴 경우 최종 공사 중단을 위해선 다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밝혔다. 이 사장은 “공론화위에서 공론 결과의 이행 절차까지 논의돼야 한다”며 “개인적으로는 다른 법적 절차가 마련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로선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영구 중단하기 위한 법적 최종 의결권은 한수원 이사회에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