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온 개발 '친인척 몰아주기'…KAI 차장 200억 횡령혐의 포착

입력 2017-07-17 17:39 수정 2017-07-18 01:55

지면 지면정보

2017-07-18A29면

검찰, 차명계좌로 20억 챙긴 정황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직원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개발 과정에서 친인척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1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KAI의 차장급 직원이었던 손모씨를 2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해당 부서는 KAI의 수백억원대 원가 부풀리기 의혹과 하성용 KAI 대표의 횡령 의혹 등도 수사 중이다. KAI 인사운영팀에서 외부 용역 계약을 담당한 손씨는 2007~2014년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경공격기 FA-50 등을 개발할 외부 용역 회사를 선정하는 업무를 맡았다.

검찰은 손씨가 자신의 친인척이 세운 법인에 설계 등 일감을 주고 대금을 과다 지급하는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회삿돈을 불법 유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 용역비 247억원을 받아 직원들에게 129억원만 지급하고 118억원을 챙긴 혐의다. 손씨는 해당 회사로부터 20여억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잠적한 상태다. 검찰은 차장급에 불과한 손씨의 횡령·배임 규모가 수백억원에 달하기 때문에 고위 경영진의 방조, 이익 상납 등의 가능성도 수사할 계획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