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발견했다며 발표한 전 정부 관련 문건 300여 종이 특검을 거쳐 검찰 손에 넘어갔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17일 관련 문건 중 일부를 특검으로부터 받아 특수1부에 배당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특검과 검찰은 관련 문건을 검토하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관련 재판에 증거자료로 제출할 전망이다. 작성자, 작성경위 등을 파악해 증거로서 능력을 갖추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동시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추가 수사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