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예원과 최민수와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강예원은 "(최민수 선배와) 첫 만남에서 작은 액션 신에서 최민수 선배님 발에 이마를 맞았다"며 "한 번 맞으니 무서운 것도 없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강예원은 평범한 드라마 작가를 꿈꾸며 살아가던 중 왕국의 백작이 되어 한국에 돌아온 아버지 사이드파드 알리를 만나는 이지영 역을 맡았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수아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최민수)가 딸 지영(강예원)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코믹 가족 휴먼드라마다.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