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 산림청장…생명의숲 국민운동 이끈 문 캠프 출신 교수

입력 2017-07-17 10:14 수정 2017-07-17 10:14
김재현(52) 신임 산림청장은 희망제작소와 생명의 숲 국민운동 등에 참여해 다양한 사회 활동을 펼쳐온 교수 출신이다.

문재인 대통령뿐만 아니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지원한 인연이 있다.

1956년 전남 담양 출생으로 광주진흥고, 서울대 임학과를 거쳐 서울대 농학 석사, 일본 쓰쿠바대 농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로 학계에 몸담으면서 숲 가꾸기 운동을 펼치는 사단법인 생명의 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을 맡아왔다.

박원순 시장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민간연구소인 희망제작소 부소장을 지냈으며, 희망 서울 정책자문위원회 경제·일자리 분과위원장을 역임했다.

이번 대선에서는 문재인 캠프에서 사회적 경제 분야 공약을 만드는 데 힘을 실었다.

▲ 1965년생 ▲ 전남 담양 ▲ 광주진흥고 ▲ 서울대 임학과 ▲ 서울대 농학 석사 ▲ 일본 쓰쿠바대 농학 박사 ▲ 건국대학교 산림조경학과 교수 ▲ 생명의 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 ▲ 희망 서울 정책자문위원회 경제·일자리 분과위원장 ▲ 희망제작소 부소장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