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11번가, 광고사업부문 660억원에 매각

입력 2017-07-17 10:16 수정 2017-07-17 10:16
SK플래닛이 광고사업부문을 SM엔터테인먼트 그룹 SM C&C에 660억원에 매각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SK플래닛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광고대행 사업을 담당하는 M&C부문을 물적분할해 SM C&C에 매각키로 의결했다.

SK플래닛 M&C부문은 신문·방송·디지털·프로모션 등 광고 대행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총 취급액은 4551억원으로 한국방송광고공사 기준 국내 광고대행사 중 5위 규모다.

SK플래닛은 "M&C부문이 광고사업자로서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의 기회를 얻었다"며 "SM엔터테인먼트의 문화 콘텐츠 역량과 결합한 다양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대행 부문의 비중이 갈수록 줄고 있는 만큼 커머스 사업에 영향은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K플래닛은 향후 11번가, OK캐쉬백, 시럽을 중심으로 한 커머스 사업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