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17일 사상 최고치를 재경신하며 산뜻하게 한주를 출발했다.

지난 주말 2414.63으로 장을 마쳐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지난 13일 기록한 장중 역대 최고치(2422.26)를 훌쩍 넘어서며 장을 시작했다.

이날 오전 9시11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1.26포인트(0.47%) 오른 2425.89를 기록 중이다. 거래일 기준 사흘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2430선에 육박했다.

지난 주말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미국 경제지표 부진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 지연 전망을 바탕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코스피도 최고치를 재차 갈아치웠다. 장중 2428.75까지 올라 고점을 높인 후 상승폭을 다소 줄인 상태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12억원, 42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내며 지수를 뒷받침하고 있다. 개인은 257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다.

장 초반 프로그램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 차익(3억원 순매수), 비차익 거래(192억원 순매수)를 합해 총 195억원 매수 우위로 집계됐다.

대다수 업종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증권, 비금속광물이 1% 넘게 오르고 있다. 철강금속, 운수창고, 전기전자 등의 상승폭이 비교적 크다.
운수장비, 섬유의복, 은행 등은 하락하고 있다.

시총 상위 종목은 혼조를 나타내고 있다. 삼성전자(2,523,00072,000 -2.77%)(0.87%), SK하이닉스(0.28%) 등 IT주가 두드러지는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사흘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코스닥은 3.55포인트(0.54%) 오른 657.66을 기록 중이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28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26억원, 1억원 매도 우위다.

대다수 업종이 오름세다. 업종별로 IT부품, 기타제조, 비금속, IT 하드웨어 등이 1~2%대 강세다.

시총 상위 종목은 혼조를 나타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3.50원(0.31%) 내린 1129.80원을 기록 중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