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재입북 추정…한 탈북녀가 밝힌 북한 인터뷰의 진실

입력 2017-07-17 07:22 수정 2017-07-17 10:24
탈북녀 임지현 재입북 추정

탈북녀 임지현 재입북 추정 / 우리민족끼리, TV조선 방송 캡처

한국 방송에 출연했던 한 탈북녀 임지현 씨의 행적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탈북녀 임지현 씨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임지현 씨는 자신을 전혜성이라 소개하며 한국 방송의 고충을 토로, 탈북 행위에 대한 죄송함을 호소하며 재입북 사실을 밝혔다.
임지현 씨는 지난 2014년 탈북해 다수의 방송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친 바 있다. 그의 재입북 소식에 대중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2015년 방송된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한 탈북녀는 "2000년대 우리 부대에 김정일이 왔다 갔다. 이후 취재 기자들이 모여들었다"라며 북한 인터뷰의 실체에 대해 폭로했다.

당시 그녀는 "인터뷰 전 부대 안에서 모범적인 군인들을 선발해 연대 정치부에 데려다 놓는다"며 "무엇을 취재할 것인지 취재 내용과 답변을 달달 외우게 한다. 그다음에 취재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 다 선전 도구로 격식을 맞춰놓는 것이다"라고 덧붙여 충격을 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