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SK하이닉스, 도시바 반도체 의결권 포기"

입력 2017-07-16 08:51 수정 2017-07-16 08:51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 인수 우선협상자인 '한미일 연합'에 참가한 SK하이닉스가 그동안 요구해 온 의결권 취득을 포기했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SK하이닉스 측이 의결권 취득을 포기하고 한미일 연합에 자금을 융자하는 방식으로 도시바 반도체 부문 인수에 참가하는 방안을 수용하겠다는 점을 관계자에 전달했다"고 16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로써 한미일 연합 내에서 이견 조율이 어려웠던 최대의 장애가 해소되게 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보도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지난 12일 기자들과 만나 "지분 인수를 계속 얘기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는 배치되는 것이어서 사실관계가 주목된다.

앞서 도시바는 지난달 21일 일본 정부계 산업혁신기구, 미국 펀드 베인캐피털, SK하이닉스 등이 참가하는 한미일 연합을 반도체 부문 인수 우선협상자로 지정했다.

그러나 SK하이닉스의 지분 요구, 도시바와 제휴관계인 미국의 웨스턴디지털(WD)의 매각 중단 요구 및 소송전으로 협상에 진통을 겪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309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704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