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남과 러시아 인사 회동엔 "대통령은 불참" 분리 전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변호인단 소속인 제이 세큘로 변호사는 15일(현지시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정부의 내통 의혹에 대해 "흥미로운 영화(fascinating movie)"라고 규정했다.

세큘로는 이날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누구도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캠프에서 러시아 정부의 도움을 받아 상대 캠프에 불리한 정보를 유포하고 선거전에서 이득을 봤다는 주장을 음모론을 담은 허구의 이야기일 뿐이라고 규정한 것이다.

세큘로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와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폴 매너포트 전 선거대책본부장 등이 러시아 인사들을 만나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후보의 정치 추문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 했다는 주장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회동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트럼프 주니어의 러시아 내통 의혹과 트럼프 대통령을 최대한 분리하려는 전략인 셈이다.

세큘로는 "대통령은 그 회동을 몰랐고 참석하지도 않았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면서 "이것은 논쟁거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세큘로는 트럼프 주니어가 공개한 이메일에서 당시 회동에 앞서 클린턴 전 후보와 러시아의 '거래'에 대한 정보를 받기로 약속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 대해서도 거리를 뒀다.

이와 관련해 그는 "다른 문서들은 검토한 적이 없다"고만 말했다.

세큘로는 또 트럼프 주니어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며 어떤 변호도 하지 않았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