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Y SPORTS

KIA 타이거즈 김윤동이 KBO리그 올스타전 퍼펙트히터 우승자가 됐다.

김윤동은 1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7 KBO 올스타전 퍼펙트히터에서 3점을 올려 우승했다.

올해 신설한 퍼펙트히터는 티에 공을 올려놓고 공 10개를 쳐서 6개의 과녁을 명중시키는 방식으로 과녁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결정했다. 내야에 설치한 과녁을 맞히면 1점, 외야 과녁을 때리면 2점을 부여했다.

김윤동은 내야 과녁과 외야 과녁을 한 차례씩 맞혀 3점을 얻었다.

한편 구자욱은 서든데스로 열린 2위 결정전에서 이정후보다 먼저 과녁을 맞혀 2위에 올랐다. 김윤동은 상금 200만원, 구자욱은 100만원을 받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