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그랑프리 2주차 첫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에 승리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5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오스트로비에츠 시베엥토크시스키에서 열린 2017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 제2그룹 E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세트 스코어 3-0(27-25 25-22 25-8)으로 완파했다.

2주 차 경기에서 전승을 노리는 한국은 첫 단추를 잘 끼우며 3승 1패(승점 10)를 기록했다.

김연경(중국 상하이)과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나란히 16점을 올리며 아르헨티나(4패)의 대회 첫 승 꿈을 무산시켰다. 김수지(IBK기업은행)도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3개 등 9득점으로 힘을 냈다.

아르헨티나전 역대 전적은 8전 전승이 됐다.

한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25분 페루와 다섯 번째 경기를 치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