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 남궁민이 이시언의 연기를 칭찬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남궁민의 부산 사투리 연기를 돕기 위해 나선 이시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은 남궁민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사투리 수업을 진행했다. 이시언은 사투리 문제를 내며 남궁민이 틀릴때마다 과감하게 '사랑의 매'를 들었다.
남궁민은 성실하게 이시언의 수업을 받았고, 그가 낸 문제를 틀릴 때마다 순순히 손바닥을 죽도로 맞았다.

이시언의 사투리 수업에 남궁민은 점차 나아졌다. 이시언은 "사실 남궁민 형님 사투리 대사가 한 신이고 얼마 안 된다. 그런데 틈만나면 엄청 연습하더라"며 남궁민의 열정을 전했다.

한편 남궁민은 이시언에 대해 "이시언은 연기를 잘하는 친구이다. 처음에 봤을때는 장난기가 많은 친구인줄 알았는데, 연기에 대해서만큼은 진지하고 열심히 하는 친구이더라. 항상 같이 연기하고 싶은 배우이다"라고 이시언의 연기를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