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엠스플뉴스

부상자명단(DL)에 오른 류현진이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했다.

15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다저스 소식을 전하는 서던 캘리포니아 뉴스 그룹의 JP 훈스트라 기자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앤디 매컬러프 기자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후반기 첫 경기를 앞두고 시뮬레이션 투구를 했다.

류현진은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시뮬레이션 투구에서 4이닝 동안 58개를 던졌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이번 원정 경기에서 등판하지 않을 것"이라며 "복귀 후 류현진을 선발로 보낼지 불펜으로 올릴지도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15∼17일 마이애미와 3연전을 치르고 일리노이 주 시카고로 이동해 19∼20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두 경기를 벌인 뒤 홈으로 돌아온다.

21일부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미네소타 트윈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홈으로 불러 10연전을 치른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류현진은 홈 10연전에서 복귀전을 치를 것으로 예상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