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창근 CJ푸드빌 신임 대표이사. (자료 = CJ푸드빌)

CJ푸드빌이 새 대표이사에 구창근(44) CJ주식회사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임 구창근 대표이사는 17일부터 푸드빌에서 업무를 맡는다.

구 신임 대표이사는 2010년 CJ그룹에 영입돼 CJ주식회사 기획팀장, 전략1실장 등을 통해 식품 및 외식서비스사업 관련 업무를 맡았다.

다양한 산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내수 뿐 아니라 글로벌 쪽에도 사업감각을 지니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구 신임대표는 CJ그룹 CEO 중 가장 젊은 1973년생이다. CJ푸드빌의 혁신과 도약을 위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외식서비스업의 특성상 젊은 CEO가 갖는 강점이 크다"며 "외식 외 유관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구 신임 대표로 혁신과 글로벌 가속화를 앞당겨 그룹의 2020년 성장목표인 '그레이트 CJ’'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2013년 선임된 정문목 전 대표의 인사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CJ푸드빌의 해외 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CEO교체라는 초강수를 둔 것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