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 빌딩 대강당에서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