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과 손 잡은 정유라 '연락두절'…변호인단과 등 돌리나

입력 2017-07-14 10:26 수정 2017-07-14 10:26
변호인단 "곡절 있을 것…사임도 검토 중이나 경위 파악이 먼저"

변호인과 상의 없이 돌연 재판에 출석해 특검과 변호인단 사이에 때 아닌 '증언 회유' 공방을 촉발한 정유라(21)씨가 외부와 연락을 끊은 채 '단독 드리블'을 이어가고 있다.

항간의 '럭비공' 별명처럼 예측하기 힘든 행동이 이어지고 있다.

정씨의 변호인단은 우회적인 경로를 동원해 동향과 의중을 먼저 파악하려 하고 있으나, 내부적으로는 사임도 검토하는 등 부글부글 끓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14일 정씨 변호인단의 말을 종합하면, 정씨는 지난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후 변호인단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당시 변호인단은 정씨를 설득한 뒤 전날 법원에 불출석 신고서를 제출했으나, 정씨는 변호인들과 상의 없이 '돌발 출석'해 증언했다.

이를 두고 변호인단은 특검 측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정씨를 회유했다고 주장하고, 특검은 정씨 본인의 판단에 의한 것으로 불법적 강요가 없었다고 맞서면서 날 선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특검 측은 "회유, 협박이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점은 정유라 본인이 직접 확인해 줄 수 있다"고 밝혔지만 정작 변호인이 연락을 취하지 못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현재 특검 외에는 정씨와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며 정씨의 입장은 특검 측이 '대신' 내놓고 있다.

특히 정씨가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서 증언한 내용 중에는 모친인 최순실씨의 주장과 배치되는 내용도 있어 변호인단은 곤혹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증언 이후로 정유라씨와 연락이 닿지 않아, 변호인단은 정씨가 변심한 이유를 파악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변호인단은 정씨의 아버지인 정윤회씨를 포함해 가까운 주변 지인들을 통해 우회적으로 정씨의 동정이나 의중을 알아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뢰관계가 깨졌다는 점에서, 변호인단 사이에서는 정씨의 변호를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류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인 오태희 변호사는 "기본적으로 우리는 최순실씨 변호인 입장에서 딸을 변호해준 것인데 그 딸이 엄마의 뜻과 반대되는 이야기를 하고 우리는 그 증언을 탄핵해야 할 입장"이라며 "그래서 변호를 계속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내부적으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변호인단은 당장 결론을 내기보다는 정씨의 입장을 우선 확인한 뒤에 사퇴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변호인들이 사퇴하면 정씨는 새 변호인을 선임해야 하는데, 선뜻 나설 변호사가 있을지도 의문일뿐더러 많은 양의 기록을 새로 들여다보기도 불가능하다는 현실적 이유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씨 역시 돌발 행동에 허탈해하면서도 딸이 앞으로 맞이할 상황에 대한 걱정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재 변호사는 "우리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면 무슨 곡절이 있는 것"이라며 "그 경위부터 알아보고 다른 문제가 있는지 신중하게 판단해야지, 단편적으로 나타난 것만 가지고 결정하는 것은 프로 변호사가 취할 자세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송진원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30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55명 3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