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제원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Mnet '쇼미더머니'에서 탈락한 아들 장용준을 언급했다.

앞서 장용준(노엘)은 '쇼미더머니' 2차 예선에 참여해 가사 실수를 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에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한 장제원은 "사실 아들을 많이 말렸다"며 "탈락한 것을 보며 마음이 짠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들이 장용준이라는 이름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버리고 자신이 지은 노엘이라는 이름으로 래퍼로서 잘 살고 날아가기를 응원하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