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박주선 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제보 조작 사실을 공개하고 대국민 사과를 한 지 15일 만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대선) 후보였던 내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계 은퇴’에 관한 질문에는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이날 오전 1시30분께 제보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