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스마트 직업훈련'
일본과 중국은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일본은 4차 산업혁명을 고령화와 구인난을 해소하는 열쇠로 꼽고 있다. 중국은 ‘중국 제조 2025’ ‘중국 인터넷 플러스’ 등 정부 주도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2015년 6월 각료회의 뒤 4차 산업혁명을 국가 아젠다로 인식했다. 작년 4월 일본의 4차 산업혁명 추진기구는 생산 시스템에 국한하지 않고 경제·사회 전반을 변화시키는 계획을 내놨다. 직업 교육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일본은 초·중·고 교육 과정에 프로그래밍 등 소프트웨어 교육을 필수 과목으로 집어넣었다. 교육계와 산업계가 연계해 정보통신기술(ICT) 공동 교재를 개발하고 지도 인력을 파견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공계 교육의 실용성을 높이기 위해 직업교육과 고등교육을 연계하는 행동계획을 우선적으로 정보기술(IT) 데이터베이스, 데이터 가공 등의 분야에서 세웠다. 한국무역협회 도쿄지부 관계자는 “일본은 산업 구조조정과 인구 감소로 고용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4차 산업혁명을 기회로 보고 있다”며 “인공지능(AI)과 로봇 등의 활용이 고도화됨에 따라 일본이 겪고 있는 인력 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2015년 5월 국무원을 통해 ‘중국 제조 2025’를 발표했다. 모든 산업의 혁신역량 제고, 품질 제고, IT 제조업 융합, 녹색성장을 공통 과제로 제시했다. 인터넷, ICT 발전 전략을 담은 ‘인터넷 플러스’를 발표하기도 했다. 중국은 ICT 관련 국제 행사, 연구개발(R&D) 투자 지원 등이 돋보인다. 중국 선전은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정책의 산물이다. ICT, 로봇, 바이오 등 혁신산업 위주의 기업이 모여 있다. 정보통신진흥기술센터 관계자는 “중국, 일본 등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정부 차원에서 대응 전략을 이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