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초복인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5부 요인과 삼계탕으로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오찬회동에는 정세균 국회의장, 양승태 대법원장, 이낙연 국무총리, 김용덕 중앙선거관리위원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5부 요인에게 최근 미국과 독일 방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에 따른 외교 성과를 설명했다.

청와대 측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배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마침 이날이 초복인 점을 고려해 오찬 메뉴로 삼계탕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