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산범' 염정아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염정아가 '장산범' 촬영 중 고생담을 전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산범' 제작보고회에서 염정아는 "효과를 주기 위해 먼지를 만들어야 해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살 수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염정아는 "힘들었던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촬영하면서 몸이 아파본 적이 없었다. 동굴 촬영에서 유독 아팠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비를 맞으며 누군가를 찾아 헤매야 하는 장면이었는데 후시할 때 보니 그 와중에 또 연기를 다 했더라"라고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염정아는 영화 '장화, 홍련' 이후 14년만에 스릴러 작품인 '장산범'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영화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숨바꼭질’을 연출한 허정 감독이 4년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8월1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