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12일 오후 3시30분께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한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전북 군산시 비상대책위원회 현장 방문 중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안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 브리핑룸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국민의당 측은 "정계은퇴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달 26일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제보조작 사실을 공개하고 대국민사과를 했다.

한편 박성인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1시30분께 이번 사건에 연루된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의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높다"며 구속 이유를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