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솔로 미니앨범으로 돌아온 래퍼 지코가 타이틀곡 '아티스트' 탄생 배경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CGV 홍대에서 지코의 두 번째 미니앨범 '텔레비전'(Television)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앨범은 지코의 천재성을 과시한 작품이다. 타이틀곡 '안티'와 '아티스트'를 비롯해 지난해 11월 발매해 각족 음원차트를 휩쓸었던 '버뮤다 트라이앵글', 지난 4월에 발매했던 싱글 '쉬즈 어 베이비'(she's a baby)까지 더해져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아티스트'는 버라이어티한 구성이 돋보이는 곡이다. 지코의 센스있는 편곡 능력도 엿볼 수 있다. 저마다 갖고 있는 예술가로서의 면모를 주저없이 표현하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날 지코는 "내가 할 수 있는 한에서 좋은 메시지와 흥을 돋울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작업이 오래 걸렸다. 기분이 좋은 상태에서만 쓰고 싶었다"고 '아티스트' 탄생 비화를 밝혔다.

무더위에 지쳐있고 무료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는 청량한 여름 힙합곡으로 손색없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