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이 지난 11일 KR모터스와 대림자동차 이륜차 사업부문을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총 매각 대금은 334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대림자동차 이륜차 사업부문은 대림산업(59%)과 스탠다드차타드 PE(41%)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스탠다드차타드 PE의 지분도 KR모터스에 매각된다.


대림산업은 이번 매각거래를 위해 대림자동차를 자동차부품사업부문과 이륜차사업부문으로 인적 분할 후 이륜차사업 신설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올해 10월까지 인적 분할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신설회사의 지분 100%를 KR모터스에 양도하며 거래절차를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국내 이륜차 산업의 정상화를 위해 자발적인 구조조정 차원에서 이번 매각을 결정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국내 이륜차 산업은 2009년도 이후 연간 10만대 수준의 시장규모로 정체됐다. 업체들간의 과당경쟁까지 지속되며 실적부진과 함께 경쟁력이 지속적으로 떨어졌다"며 "이번 매각이 완료되면 KR 모터스는 국내 1위 이륜차사업자가 되며 이를 통해 이륜차 산업의 정상화와 함께 지속성장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림산업은 대림자동차 자동차 부품사업 회사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전기차, 모듈화, 경량화 등 최근 자동차 부품 트랜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사업분야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고객다변화를 통해 2025년까지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회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