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 사진=한경 DB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가 '막말 논란' 따른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학교 비정규직 노조와 정치권에서는 이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 의원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가리켜 '미친놈들' '나쁜 사람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이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해당 노조와 관계자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 의원은 전날 입장문을 통해 "학교 급식 파업 관련 학부모들의 분노를 생생하게 전하고 급식 질이 형편없어지는 문제에 분개하면서 나온 얘기"라며 "사적인 대화지만 그로 인해 상처 입은 노동자가 있다면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SBS는 이 의원이 파업 중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비난하며 SBS 기자와의 통화에서 급식 조리종사원을 "그냥 밥하는 아줌마들" "미친놈들이야" 등으로 불렀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SBS가 '방송 인허가권' 때문에 자당을 비난했다고 주장하면서 더 큰 대치 국면이 예고되는 상황이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전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SBS가) 정권 출범 초기, 방송 인허가권을 준 정부를 의식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며 "더더욱 문재인 정부의 방송 개혁 의지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