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송중기 송혜교 결혼 소감

'본격연예 한밤'이 송혜교와 결혼을 발표한 후 처음으로 송중기의 인터뷰를 방송에 내보냈다.

지난 7일 영화 '군함도' 무비토크 행사 후 송중기는 자신을 기다려준 언론사를 향에 걸어와 마이크를 쥐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송중기는 "비 오는데 고생이 많다"라며 "괜찮으시냐"라고 비를 맞으며 기다리는 취재진을 걱정하기도 했다.

자신에게 우산을 씌워주려는 매니저에게 "괜찮다"며 만류하기도 했다.

송중기는 항간에 '쏭'과 '교'라고 서로를 부른다는 소문에 대해서 "아니다"라며 "결혼을 하게 되니 애칭도 진중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송혜교가 오늘 긴장하지 말고 잘하고 오라고 했다"면서 "차분하고 속이 깊은 모습이 큰 장점"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오는 10월31일 백년가약을 올린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