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YG 제공

가수 원이 "차트 1위를 하면 삭발을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11일 원은 서울 청담동 CGV에서 데뷔 싱글 '원 데이' 발매 기념 미디어데이를 갖고 "긴 머리가 불편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펀치로 데뷔한 원은 YG엔터테인먼트로 둥지를 옮긴 후 2년여의 준비 기간을 거쳐 솔로로 데뷔했다. 데뷔 싱글 '원 데이'의 더블 타이틀곡 '그냥 그래'와 해야해'는 이날 오후 6시 발표될 예정이다.

원은 YG가 14년 만에 선보이는 솔로 남자 가수다.

원은 "마음처럼 되지 않는 일이 많았지만 버틸 수 있었다"며 "돌이켜 보면 공백기가 내겐 꼭 필요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소속사의 지드래곤을 롤모델로 꼽으며 "너무 싶다"며 "가장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