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배우 송강호 /사진=최혁 기자

'택시운전사'가 베일을 벗었다.

1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
에서 유해진은 "이 작품에서 이 역을 누가 되지 않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송강호는 "시대극이지만 특별히 배우들이 다른 태도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단지 현대사에서 아픈 비극을 담은 영화이다보니 슬프게만 묘사를 한다던지, 사실 그 자체의 부분들을 그린다기보다 조금 더 무엇을 얘기할 것인가 하는 측면에서 표현 방법들을 관객에게 희망적이고 진취적인 느낌으로 전하고자 영화를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류준열 또한 "시대극에서 중요한 부분은 고증이다. 내외적인 모습에 고민을 많이 했는데 실제 나라면, 그 때 그시절에 광주에 살던 한 학생이었으면 어땠을까 하고 많이 고민하고 작품을 준비했다"라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세상에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실화를 담은 이 영화는 오는 8월 2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