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이지혜 /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가수 샵 출신 이지혜가 가을 결혼설에 대해 "정해진 건 없다"며 부인했다.

10일 이지혜 측은 "결혼 전제로 6~7개월 정도 사귀고 있는 건 맞다. 그러나 상견례도 한 적 없다"며 "구체적으로 정해진 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직업는 회계사가 아닌 세무 쪽 관련 업무를 하고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이지혜가 곧 결혼하며 이미 양가 상견례까지 끝마쳤다고 전했다. 결혼은 빠르면 8월이나 10월 중에 좋은 날짜를 골라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지혜의 예비신랑은 훈남 회계사로, 그 간 같은 교회를 다니며 사랑을 키워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지혜는 지난 1998년 혼성그룹 샵으로 데뷔해, 2002년 샵 해체 이후에는 솔로 가수 및 방송인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