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_청와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주(州)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을 찾았다.

NBC 방송 집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후 골프장 방문은 이번이 37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전날 오후 늦게 귀국해 백악관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이날 오전 곧바로 자신이 소유한 골프장으로 향했다.

의회전문지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곳에서 실제로 골프를 쳤는지, 쳤다면 동반 골퍼가 누군지 등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전했다.

취임 이전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잦은 골프'를 비난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대형 정치·외교적 사건·사고와 관계없이 주말에는 거의 골프장에서 시간을 보냈다.

사진 : 청와대 제공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