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3시 55분을 기준으로 서울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낮 동안 서울 곳곳에는 '물 폭탄'처럼 강한 소나기가 짧은 시간 동안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사이에만 서울 강남권과 도심에 최대 15㎜가 넘는 장대비가 내렸다.

비가 가장 많이 온 곳은 광진구로 한 시간 동안에만 16㎜가 쏟아졌고 강남구에 11㎜, 서초구에 9㎜, 중구에 7.5㎜, 성동구에 6㎜가량 비가 퍼부었다. 강동구와 도봉구에도 오후 2∼3시 한 시간 동안 약 13㎜가량 소나기가 내렸다.

기상청은 시간당 15㎜ 넘게 비가 오면 공식적으로 '강한 비'라고 표현한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은 오늘 밤부터 다시 본격적으로 활성화돼 중부지방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며 "밤부터 쭉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10일까지 서울·경기 지역 누적 강수량은 50∼100㎜로 예보됐다. 비가 많이 오는 곳은 최대 150㎜ 이상 내릴 수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