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3라운드에서 공동 12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624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3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사흘간 합계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을 낸 김세영은 머라이어 스택하우스(미국), 알레한드라 라네사(멕시코)와 함께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20언더파 196타로 단독 선두인 캐서린 커크(호주)와는 9타 차이로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노리기에는 다소 힘겨운 상황이다.

아슐레이 부하이(남아프리카공화국)가 16언더파 200타로 4타 차 단독 2위에 올랐다.

재미동포 티파니 조(31)가 12언더파 204타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크리스티 커(미국) 등과 함께 공동 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전인지(23)는 8언더파 208타로 공동 31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형석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