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제보 조작 공모' 혐의를 받고 있는 이유미 남동생 이 모씨와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속보)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