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쳐, 70대 독거 노인, 기르던 풍산개에 물려 숨져

혼자 살던 70대 할머니가 기르던 풍산개에 목을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9시 10분쯤 안동시의 한 가정집에서 A씨(78·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 목에는 개에 물린 상처가 남아 있었다. 집 인근 골목에는 피가 묻은 개 송곳니도 떨어져 있었다.

경찰은 A씨가 골목에서 풍산개에게 물린 뒤 집으로 돌아와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형석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