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 E&M MUSIC

가수 서태지 측이 방탄소년단 ‘컴백홈’ 뮤직비디오 관련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태지 측은 8일 공식입장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컴백홈'에 보내주신 큰 관심 감사드립니다”면서 “뮤직비디오 영상이 공개된 이후 많은 분들의 애정어린 질책이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기대를 충분히 만족 시켜 드리지 못하여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태지 측은 “리메이크 기획 특성상 부족한 예산편성의 문제와 참여한 개별 뮤지션들의 촬영일정 확보 등 어려움이 있어 애초에 뮤직비디오는 기획되지 못했었다”면서 “각 아티스트들이 최선을 다해서 만든 소중한 곡들을 기념하고 음악을 감상하시는 분들께 원곡의 추억과 각 뮤지션들의 못다한 이야기들 등 드릴 수 있는 즐거움이 좀 더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람으로 부족한 예산이지만 전 곡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이후 “이렇게 시작된 기획이기에 통상적인 아티스트 프로모션을 위한 정규 뮤직비디오와는 조금 성격이 다른 부분을 이해해 달라”고 팬들의 넓은 양해를 구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