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금요일은 절기상 소서에 해당하는 날로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며 폭염이 한풀 꺾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남부에 머무르던 장마전선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중부지방에 많은 비를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전날부터 이어진 장맛비의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충남, 전라도 지역에서 30~80㎜로 예상됐다. 많은 곳은 1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충북과 경북, 제주, 강원 영동 지역에는 5~40㎜의 비가 내리겠다.

비가 오는 곳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장맛비의 영향으로 기온은 전날보다 크게 떨어지겠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6~30도로 전날보다 내려가겠다.

제주도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되고,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 현상도 나타날 수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 1.0∼2.5m, 남해 먼바다 0.5∼1.5m, 동해 먼바다 0.5∼2.0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