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대 등 9개 대학 입학처장들, 국정기획위·교육부에 제안
"국어·수학은 상대평가…2015 개정교육과정 취지와도 맞아"
"공약 취지는 전면 절대평가지만…" 여운 남긴 김상곤 장관

연세대(오른쪽)·고려대 본관. / 사진=한경 DB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절대평가 전면 전환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주요대학 입학처장들이 ‘단계적 절대평가 전환’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 한국사, 영어에 더해 통합사회·통합과학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국어, 수학은 상대평가를 유지하는 방향이다.

6일 9개 대학 입학처장협의회에 따르면 이 같은 의견을 최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교육부 등에 전달했다. 9개 대학 입학처장협의회는 경희대·고려대·서강대·성균관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 입시 영향력이 큰 상위권 사립대 입학처장들의 모임이다.

협의회는 2021학년도 수능을 전면 절대평가로 전환하면 변별력이 떨어져 신입생 선발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단계적 전환이라는 절충안을 건의했다.

교육부의 ‘2015~2017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적용시 영역별 1등급 현황 자료’를 보면 국영수 기준 1등급 비율은 최소 4.77%에서 최대 15.8%에 달했다. 절대평가는 100점 만점에 90점 이상 받으면 1등급을 부여한다. 반면 현행 상대평가는 상위 4%에 들어야 1등급을 받을 수 있다. 최근 3년간 수능 난이도 그대로 절대평가 했을 때 상대평가에서보다 무조건 1등급 비율이 늘어났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대학들은 “전면 절대평가가 되면 동점자가 너무 많아져 수능만으로 당락을 가려낼 수 없을 것”이라며 문제제기 해왔다.

협의회는 수능 국어와 수학을 상대평가로 남겨놓으면 일정 수준의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협의회 회장인 백광진 중앙대 입학처장은 “같은 등급을 받았는데 누구는 붙고 누구는 떨어진다면 납득할 수 있겠느냐”며 “변별력 확보 주장보다는 공정한 입시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문·이과 융합을 골자로 한 2015 개정 교육과정과 맞물려 2021학년도 수능에 통합사회·통합과학을 도입하는 만큼 이들 영역부터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것이 당초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덧붙였다.

5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취임사 하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사진=교육부 제공

이와 관련해 전날 취임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공약은 모든 과목의 절대평가로 이해되는 면이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는 판단해야 할 문제다. 마지막 점검이 필요하다”고 언급해 여운을 남겼다. 해석에 따라 ‘단계적 절대평가 전환’ 가능성도 열려있다고 볼 수 있는 발언이다.

학원가는 통합사회·통합과학부터 절대평가 하는 방안이 현실적이라고 평가했다. 한 입시업체 관계자는 “주요대학은 수능 위주 정시로 모집정원의 20~30% 정도를 뽑는다. 주요과목인 국어와 수학만 상대평가 해도 수능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학 측 시각과 달리 수능 주요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수능개선위원회 위원을 지낸 김종우 양재고 진로진학부장은 “단계적으로 전환한다면 학생들 학습 부담이 크고 사교육 수요도 많은 수학부터 우선 절대평가로 바뀔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