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엔 무역중단 경고…"대미교역 위태로워질 것"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공식 확인한 미국이 북한과 중국을 동시에 겨냥해 초강경 압박 카드를 꺼내들었다. 북한에 군사적 옵션을 사용할 수 있고, 중국과는 교역 중단도 불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미국이 가진 능력 가운데 하나가 막강한 군사력”이라며 “그것을 써야만 하는 상황이라면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의 대북 교역이 유엔 제재를 위반할 경우엔 중국의 대미 교역 자체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 전문가들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고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유도하기 위해 미국이 ‘쌍끌이 압박’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북한의 ICBM 시험 발사는 중국을 통한 그동안의 대북 압박 효과에 미국의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고 지적했다. 렉슨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전날 “북한 정권에 경제적, 군사적 이익을 주거나 유엔 대북 제재를 이행하지 못하는 나라들은 위험한 정권을 돕고 방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북한에 대한 군사적 수단 사용은 옵션이 아니다”며 미국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블라디미르 사프론코프 유엔 주재 러시아 차석대사도 “군사 옵션은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씨티그룹은 이날 낸 보고서에서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중국의 압박이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는 점에서 미국과 중국 간 냉각 기조가 깊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